21세기나노과학은 화학에서부터 경상대학교화학과 지역혁신주도형동남권 최고의 화학인재를 양성합니다

자료실

> 학과자료 > 학과동정

학과동정

정종화 교수, 2월의 과학기술인상 수상

관리자 | 2017.04.20 16:09 | 조회 45
20170208-정종화 교수

                            

경상대 정종화 교수, 2월의 과학기술인상 수상
-미래창조과학부ㆍ한국연구재단 공동 선정
-초강력 나노 초분자젤 세계 최초 개발

 

국립 경상대학교(GNUㆍ총장 이상경) 자연과학대학 화학과 정종화 교수가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조무제)이 주관하는 ‘이 달의 과학기술인상’ 2월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미래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정종화 교수가 외부의 강한 자극에도 형상이 변화하지 않는 나노 초분자* 젤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점이 높이 평가되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나노 초분자(supermolecule): 수소 결합, 정전기적인 상호작용, 전하 이동 등과 같은 분자 사이에서 작용하는 약한 힘. 2개 이상의 분자로 구성된 분자 집합체를 초분자라 하며, 분자 단독으로는 가질 수 없는 독특한 성질을 나타냄.

 

초분자의 작은 물리적 힘에 의한 결합을 이용하면 미량의 물질을 검출하는 화학센서, 약물전달체, 전자소자 등의 생체 분자기계를 개발할 수 있다. 현재 초분자는 분자 간 결합력이 약해 외부에서 열이나 압력 등 자극을 가하면 형상이 변형되어 실제 응용에 한계가 있다.

 

정종화 교수는 유기물 초분자 젤의 약한 기계적 물성(점성*, 탄성* 등)과 압력, 빛 등 외부 자극에 형상이 변형되는 불안정을 극복할 수 있는 나노 초분자 젤을 개발했다.

 

*점성: 유체의 흐름에 대한 저항(끈끈한 성질). 운동하는 액체나 기체 내부에 나타나는 마찰력으로 내부마찰을 의미함.
*탄성: 외부에 힘을 가했을 때 변형된 물체가 외부의 힘을 제거하면 원래의 상태로 돌아가려는 성질
 
개발된 초분자 젤은 자기조립* 성질에 공유결합성*을 함께 가지고 있다. 때문에 기계적 물성이 최대 7000~1만 배 향상되었다. 이는 외부에서 7000~1만 배의 힘을 가해도 변형되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

 

*자기조립: 분자 간 약한 힘에 의해서 초분자가 형성되는 과정 
*공유결합성: 원자가 분자로 될 때 원자의 전자를 다른 원자와 전자를 서로 공유하여 결합한 것을 의미함.

 

정종화 교수는 “이 연구는 외부의 강력한 자극에도 형상이 변형되지 않는 초강력 초분자 젤을 개발한 것이다. 고체약을 먹지 못할 경우 초분자젤을 이용하면 젤리 형태로 만들 수 있다. 휴대용 핸드폰 등에 사용되는 배터리의 전해질 용액을 젤리형태로 만들어 폭발의 위험을 낮추고, 하천을 오염시키는 벤젠 등과 같은 유해성 화합물을 흡수시키는 데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 달의 과학기술인상은 과학기술자의 사기 진작과 과학기술 마인드 확산을 위해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 개발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하여 미래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 원을 수여하고 있다. 

 

* 첨부한 미래창조과학부 보도자료에는 정종화 교수 인터뷰 자료, 연구성과 관련 그림, 연구자 이력사항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 보도자료 제공: 미래창조과학부

IP : 203.255.44.66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